필리핀

   수도회 소개영상 보기   

 

한글 수도회 소개영상 보기
한글 
영문 수도회 소개영상 보기
영문
중국어 수도회 소개영상 보기
중국어
스페인어 수도회 소개영상 보기
스페인어
카자흐스탄
 
베트남
 

 

미국

 

페루

 

필리핀

 

카자흐스탄

 

후원안내

 

 

 

| 필리핀 나보따스 지역현황

 

해안선을 따라 오밀조밀하게 지어진 수상가옥은 필리핀의 빈민지역을 상징합니다. 마닐라 북쪽에 위치한 나보따스의 동네 아이들은 해안선에 쓰레기가 가득찬 하천에 들어가 쓰레기 중에서 내다 팔 만한 것을 고르며 하루를 보냅니다. 외부인들에게 이 곳은 바다로부터 밀려온 쓰레기더미에 동네 주민들이 버린 것까지 뒤엉켜 주택가이기보다는 쓰레기 매립지 같은 곳입니다. 5세 미만의 유아 사망률은 대부분 세균으로 감염된 병이 원인이고, 교육환경도 열약하여 교실 하나당 100명이 넘는 초등학교가 3곳이나 되고, 고등학교는 더 심각합니다.

 

2006년 9월, 어린이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하느님 사랑을 전달하기 위해 필리핀 나보따스 깔로오깐 교구에서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도회의 수녀들은 이 어린이들과의 행복한 동반을 시작하였습니다.

해마다 6월이 되면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고, 새 학기의 준비로 수녀들은 사뭇 분주해집니다. 세 군데 급식소도 새로운 급식 어린이들을 초대하는데, 많은 급식 대상 중에서 급식소가 감당할 숫자만큼만(평균 460명정도) 초대가 가능합니다. 수녀들은 또한 5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무료 유치원을 운영하며, 2012년부터는 ‘나보따스 장학회’를 마련하여 가정환경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고, 인성교육과 신앙교육을 병행합니다. 5명의 대학교 졸업생도 배출하게 되었고, 매일이 수녀들에게는 낮은 곳에 계시는 하느님의 사랑과 은인들의 위로와 천진무궁한 아이들의 사랑을 깊이 체험합니다. 나보따스는 해외선교체험에 응한 젊은이들에게도 진정한 행복의 기준이 무엇인지 알게 하며 하느님과 이웃을 만나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장소가 되어줍니다.

 

| 필리핀 나보따스 성마리아의 집 프란쯔 수녀의 선교이야기 중에서

천사의 미소

Tahanan ni Maria(성모님의 집)이라는 이름으로 이곳 필리핀 나보따스에서 어린이들을 위해 설립된 무료 유치원과 무료 급식소가 어느새 10주년을 맞이하였다. 하느님의 자비로우심과 성모님의 도움으로 벌써 세 군데의 무료 급식소와 유치원 그리고 장학 사업으로 이제는 500여 명의 어린이들과 학생들이 Tahanan ni Maria라는 이름으로 하나를 이루고 있다. 10년 동안 스쳐 지나간 수많은 사연은 아름다운 추억이 되어 알알이 열매를 맺고 있고, 무료 유치원을 졸업한 어린이들은 어느새 고등학생이 되어 어린 시절의 추억을 되살리고 있으며, 장학생으로 학업에 도움을 받던 학생 중 몇몇은 대학을 졸업하고 번듯한 직장에 취업 해 자신들이 그동안 받은 도움을 되돌려 주기 위해 무료 봉사자로 함께하고 있다.

극심한 가난으로 희망이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을 것 같았던 이곳 나보따스에 10년이라는 세월 속에서 희망의 나무로 자라나는 그들을 통해 가난한 이들 안에 살아계신 하느님의 섭리가 얼마나 크고 넓은지를 체험한다.

무료 유치원 학생 중에 호셀리또라는 5살의 어린이는 부모님과 7살 된 누나 빅토리아와 함께 농구장 옆에 있는 2칸짜리 화장실 중 하나를 방으로 만들어 살고 있다. 화장실을 돌보는 일을 하는 부모님 또한 약간의 장애를 앓고 있고 누나 빅토리아는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 그러기에 호셀리또는 누나의 든든한 보호자이자 어머니를 돌보는 맏이와 같은 역할을 한다. 호셀리또는 장애아인 누나를 자기보다 더 많이 사랑하고 돌보는 사랑의 마음이 있다. 언제나 그렇듯이 누나의 손을 잡고 무료 급식소에 와서는 먼저 자리에 누나를 앉히고 먹을 밥을 챙겨 자리로 돌아가 누나가 밥을 먹는 것을 돌보아 준다. 밥을 흘리면 밥 접시를 다시 누나 앞으로 당겨주어 먹기 편하게 해 주고 물을 먹고 싶어서 하면 얼른 일어나 물을 떠다 준다. 유치원에 등교할 때는 다른 어린이들과 똑같이 5살의 유치원생이고 어리광을 부리지만 이렇듯 누나를 돌보게 될 때는 모든 것을 챙겨주는 듬직한 오빠가 된다. 집이라고 해야 한 가족이 함께 누워 잠을 잘 수도 없는 공간이기에 호셀리또는 하루의 대부분을 거리에서 시간을 보내며 놀이를 한다. 맘껏 뛰어다니며 놀고 싶을 때도 누나를 항상 챙겨주고 돌보아 주어야 하지만 호셀리또의 얼굴에는 언제나 미소가 사라지지 않는다. 이 미소는 누구도 가질 수 없는 천사의 미소이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백만 불짜리 미소이다. 호셀리또는 자신의 이런 삶에 짜증도 불평도 하지 않는다. 유치원에서도 늘 먼저 나서서 반 친구들을 도와주는 착한 어린이 이다. 얼마 전 며칠 동안 결석을 해서 집으로 찾아갔다. 호셀리또는 배가 아프고 먹기만 하면 구토를 해서 나갈 수가 없었단다. 의사에게 데려가 진찰을 하고 약을 챙겨주고 점심 후에 약을 먹으라 했더니 먹을 것이 없어 약을 먹을 수가 없다고 한다. 선교사로 파견되어 이곳 어린이들을 돌보면서 아직도 깨지지 않은 보편적인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반성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곳에서 함께하는 어린이들에게는 가장 작은 것이 가장 큰 보살핌임이고 도움이 된다는 걸…. 이제껏 살았으면서도 가장 기본적인 필요를 생각지 못하고 결과적인 도움을 주려고 하곤 한다.

새로운 날이 밝은 오늘도 하느님이 보내주시는 천사를 만나러 발걸음을 재촉해 본다. 작은 어린이 안에, 가난한 이들 안에 살아계신 하느님은 어느 누구에게도 희망을 거두지 않으시는 무한한 자비와 한없는 사랑으로 오늘도 나를 부르고 계신다. 나의 작은 사랑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그 날까지 수많은 사연 속에서 작은 이들, 가난한 이들을 무한히 사랑하시는 하느님을 생생이 체험하며 하느님께 찬미와 영광을 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