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성 생활의 날

301

본문

+ 오늘은 주님 봉헌 축일입니다.

요셉 성인과 성모님께서 아기 예수님을 성전에서 하느님께 봉헌하셨듯,
우리 수도자 한 사람 한 사람 역시 주님의 부르심을 받고 응답하였기에,
주님께 감사드리고, 자신의 소명에 더욱 충실할 수 있도록 미사 중에 함께 기도하였습니다.

교회는 2월 2일을 주님 성탄과 주님 공현을 마감하는 주님 봉헌 축일로 지낸다.

예루살렘에서는 386년부터 이 축일을 지냈으며, 450년에는 초 봉헌 행렬이 여기에 덧붙여졌다.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이날을 ‘축성 생활의 날’로 제정하여, 주님께 자신을 봉헌한 수도자들을 위한 날로 삼았다.

이에 따라 교회는 해마다 맞이하는 이 축성 생활의 날에 수도 성소를 위하여 특별히 기도하고, 축성 생활을 올바로 이해하도록 권고한다.

한편 한국 교회는 ‘Vita Consecrata’를 ‘축성 생활’로 옮기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봉헌 생활의 날’을 ‘축성 생활의 날’로 바꾸었다(주교회의 상임위원회 2019년 12월 2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