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제33주일 조욱현 신부의 강론

199

본문


수원교구 왕곡본당 주임신부 如山 조욱현 토마스

오늘의 전례는 만물이 어떻게 마지막 날을 향해 가고 있는지를 밝혀줌으로써 그리스도께서 오시는 길을 준비하고 있다그래서 여기서 특히 강조되는 것은 악에 대한 선의 승리죽음에 대한 생명의 승리 그리고 잠시 지나가는 시간에 대한 영원의 승리에 관한 것이다그러나 마지막 날을 기다리며 사는 것이 역사를 외면하고 사는 것이 아니라궁극적으로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갈 수 있도록 인간성을 완전하게 성장시킬 수 있도록 역사 속에 깊이 잠기는 것을 말한다다니엘서의 내용은 육신의 부활을 긍정하는 구약의 문헌 중의 하나이다(2마카 7,9 참조). 이제 인간은 마지막 때에 하느님을 자기 전 존재로즉 육체를 가진 자로써 만나게 될 것이다.

오늘 복음의 말씀은 마르코 13장 전체에 걸쳐서 하신 종말론적 담화이다오늘의 이 대목은 예수님의 종말론적 메시지를 “아들”(32)이신 예수님께도 알려지지 않은 미래에 대한 예언으로뿐 아니라모든 사람을 위한 신앙의 차원으로 확대해 실현하게 하고 있다예수께서는 먼저 예루살렘이 당할 재난을 말씀하시고당신이 마지막 날에 심판자로 다시 오시리라고 하신다“‘사람의 아들’이 ‘구름을 타고 오는 것’”(26)이란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시어 하느님의 영광에 들어가시고 아버지의 오른편에 앉으시며(마르 16,19) 마지막 날에 영원히 계속될 하느님 나라에 뽑힌 이들을 모으기 위해 다시 돌아오실 분으로 표현하는 말이다.

“선택한 이들을 땅끝에서 하늘 끝까지 사방에서 모을 것이다.(27)라는 말은 히브리 사상에서 기다림에 대한 응답이다구약에서는 이것을 오직 이스라엘 12지파의 재결합만을 생각했지만(신명 30,4; 에제 34,12~; 이사 27,12-13; 43,5-6; 즈카 2,10; 8,7-8 참조), 여기서는 모든 믿는 이들의 ‘새로운 공동체’를 말하는 것이다(참조요한 11,52). 그러나 그러한 일들이 언제 일어날 것인지는 예수님 자신도 모른다고 하시며 알려주시고자 하시지 않는다예수님의 말씀이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이라고 할 수 있으나 복음사가가 의도하는 것은 오셔야 할 그분은 어느 때나 어느 순간이나 오실 수 있는 분이기 때문에 잠시도 긴장을 풀지 말고 깨어있어야 하는 ‘기다림’의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다.

“너희도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사람의 아들이 문 가까이 온 줄 알아라.(29). 무화과나무의 가지가 연해지고 잎이 돋으면 여름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알 수 있듯이(28), 주님이 문 앞에 다가온 줄을(29알 수 있는 표징들이 있다예루살렘의 종말은 그 동시대인들에게 표징이 될 수 있었다역사적으로 많은 사건이 종말의 예표일 수 있었고예표가 될 수 있다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 마지막 때가 언제인지는 아무도 모른다“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아버지만 아신다.(32). 그러기에 항상 우리는 깨어있어야 한다(마르 13,35-36 참조).

그러므로 종말론적 삶이란 우리의 삶에서 우리의 일상 활동에서 이탈하는 것이 아니라자기 자신과 온갖 사물과 이 세상을 결정적으로 하느님의 나라를 이루기 위해 더 합당한 요소가 되게 하고언제나 나의 일에 최선을 다하며 지금의 이 순간을 사는 것이다언제나 오실 수 있는 그분을 맞이하는데 떳떳하고 기쁘게 나아갈 수 있는 삶을 사는 삶을 말한다.

히브리서는 그리스도의 사제직에 대해 계속 전개하고 있다여기서 우리는 두 가지 사실을 알 수 있다첫째는 그리스도의 사제직이 십자가에 못 박힌 사제직이라고 하였다그러나 그것은 영광스러운 사제직이기도 하다는 것이다즉 그리스도께서는 오늘도 아버지 오른편에 계시면서 당신의 사제직을 수행하고 계시다즉 현재에도 실현되고 있는 사제직이다.

둘째는 종말론적 내용이 있다“그리스도께서는 죄를 없애시려고 한 번 제물을 바치시고 나서영구히 하느님의 오른쪽에 앉으셨습니다이제 그분께서는 당신의 원수들이 당신의 발판이 될 때까지 기다리고 계십니다.(히브 10,12-13). 그리스도께서는 마지막 때에 우리를 만나러 오실 때에는 심판관으로서의 모습이지만또한 우리에게 대사제이신 분이시다그래서 지금도 아버지 오른편에서 수행하고 계신 사제직 때문에 더욱 신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제 중요한 것은 언제 어떤 모습으로 우리에게 닥칠지 모르는 마지막 때를 잘 맞이하기 위해서도그때가 되어 여러 가지 어려운 때가 된다고 하더라도 우리 그리스도인이 잃지 말아야 할 희망을 간직하고 이겨내고또 항상 깨어있는 삶이 되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깨어있는 삶은 우리를 더욱 자유롭게 해 줄 것이며 완성으로 이끌어 줄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