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 양 떼를 흩어 버린 목자, 모으는 목자

517

본문

예레 23,1-6; 에페 2,13-18; 마르 6,30-34/2021.7.18.;
연중 제16주일; 이기우 신부

⒈ 하느님께서 오늘 미사에서 말씀하시는 주제는 목자론으로서, 요즘 용어로는 리더십입니다. 예레미야는 예언자로서 이스라엘 백성을 돌보고 이끌어야 할 공직자들, 즉 예언자들과 사제들이 저지른 비리를 고발합니다. 이를 배경으로 예수님께서는 목자 없는 양 떼처럼 가야할 길을 찾지 못하고 헤매는 군중을 보시고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가르쳐 주시고 빵의 기적을 일으켜 배불리 먹이십니다. 바오로는 사도로서 예수님의 이러한 리더십이야말로 그리스도 신앙의 참 모습으로서, 세상을 평화스럽게 만들 수 있는 지혜라고 설파합니다. 

 

⒉ 예수님께서 당신을 찾아온 군중을 보시고, 목자 없는 양들 같아서 가엾는 마음이 드셨습니다만, 이스라엘의 목자들이 목자 노릇을 제대로 하지 못한 지는 제법 오래되었습니다. 판관 시대까지만 해도 하느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의 목자이셨습니다. 오늘 미사의 화답송이 노래하는 그대로입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백성은, “주님은 나의 목자, 아쉬울 것 없어라.” 하고 노래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하느님을 알지도 못했고 그래서 믿지도 않았던 주변 이방민족들이 왕을 세우고 상비군을 유지하던 행태를 보고, 이스라엘 백성은 왕을 세웠습니다. 그 왕이 궁궐을 짓고 상비군을 유지한다는 명목으로 백성을 억압하고 막대한 세금을 거두어 착취할 것을 알면서도 하느님을 대신하여 자신들을 보호해 주기를 바랬습니다. 하느님께 대한 신앙이 약화된 나머지 왕정과 상비군이라는 제도로 대치하고자 한 것입니다. 

 

⒊ 예레미야는 이스라엘의 목자로 행세했던 예언자들과 사제들의 비리를 이렇게 고발한 바 있습니다. 

- “그러므로 내가 그들의 아내들을 다른 이들에게 주고 그들의 밭도 정복자들에게 주리라. 정녕 낮은 자부터 높은 자에 이르기까지 모두 부정한 이득만 챙긴다. 예언자부터 사제에 이르기까지 모두 거짓을 행하고 있다”(예레 8,10). 

- “그들은 내 딸 내 백성의 상처를 대수롭지 않게 다루면서 평화가 없는데도 “평화롭다, 평화롭다!” 하고 말한다“(예레 8,11). 

 

- “예언자도 사제도 불경스럽고 내 집에서조차 그들의 죄악이 보인다. 주님의 말씀이다”(예레 23,11). 

 

⒋ 그래서 그들은 하느님께서 이렇게 심판하시는 말씀을 듣고야 말았습니다. 

- “불행하여라, 내 목장의 양 떼를 파멸시키고 흩어 버린 목자들! 이제 내가 너희의 악한 행실을 벌하겠다”(예레 23,1-2).

- “그런 다음 나는 내가 그들을 쫓아 보냈던 모든 나라에서 살아남은 양들을 다시 모아들여 그들이 살던 땅으로 데려오겠다. 그리고 그들을 돌보아 줄 목자들을 그들에게 세워 주리니, 그들 가운데 잃어버리는 양이 하나도 없을 것이며, 번성할 것이다”(예레 23,3-4). 

- “보라, 그날이 온다! 내가 다윗을 위하여 의로운 싹을 돋아나게 하리라. 그 싹은 임금이 되어 다스리고 슬기롭게 일을 처리하며, 세상에 공정과 정의를 이루리라”(예레 23,5).

 

⒌ 이러한 예언에 따라서 오신 예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여러 가지 기적과 가르침으로써 그날이 다가왔음을 알리셨고, 열두 제자를 뽑아 사도로 양성하시어 세상 곳곳에 파견하심으로써 공정과 정의로써 목자 직분을 수행하게 하셨습니다. 이러한 목자 직분을 기준 삼아 세상의 모든 민족들 안에서 공동체의 봉사 책임을 맡은 이들은 공정함과 정의로움으로 세상에 평화를 이룩하도록 빛이 비추어졌습니다. 

 

⒍ 목자 없는 양들 같았던 이스라엘 백성을 위하여 빵의 기적을 일으키신 예수님께서는 실제로도 백성을 위하여 십자가에서 당신 목숨을 내놓으셨습니다. 그리고 제자들도 사도가 되어 당신의 모범을 따르도록 성체성사를 제정하셨습니다. 이것이 사도들을 주춧돌 삼아 세워진 그리스도 교회가 따라 걸어야 할 목자의 길입니다. 

 

⒎ 어제는 제헌절이었고, 오는 27일은 휴전협정 조인일입니다. 식민통치와 동족상잔의 커다란 민족적 비극을 딛고 우리 민족은 다시 일어서고 있습니다. 사회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더욱 단단히 다짐으로써 모처럼 상승하고 있는 국운으로 민족 화해와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할 때입니다. 거짓 목자들이 기승을 부렸던 이스라엘 역사를 반면교사로 삼아서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이 민족을 위한 리더십을 발휘하기를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