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제30주일 조명연 신부의 강론

661

본문

출처: 인천교구 갑곶순교성지
빠다킹신부와 새벽을 열며
 
증권회사 분석가를 포함해서 미래를 예측하는 일을 하는 사람은 간혹 자신의 전망이 완전히 빗나가는 상황이 오곤 합니다. 이때 이들의 반응에 따라 일류, 이류, 삼류로 나누어진다고 합니다.

일류는 ‘예측이 맞느냐, 맞지 않느냐?’보다 예측이 빗나갔다고 판명되었을 경우, 재빨리 그 상황을 보고하면서 신뢰를 회복하는 사람입니다.

이류는 서툰 변명을 늘어놓는 사람입니다. 자기 때문이 아니라는 이유만을 늘어놓습니다. 신뢰하기 힘들어집니다.

삼류는 틀린 자기 의견을 계속해서 고집하면서, 결과적으로 문제를 더 심각하게 만드는 사람입니다.

실패했을 때 솔직하게 털어놓는다면 신뢰만큼은 잃지 않게 됩니다. 이 신뢰로 최고의 것을 얻을 수 있음에도, 순간의 위기만 모면하면 그만이라는 생각으로 이류, 삼류의 삶을 삽니다.

자신의 실수,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면서 겸손한 모습을 보이는 일류의 삶을 살아야 하지 않을까요? 왜 주님께서 계속해서 겸손하라고 하셨는지를 다시금 깨달을 수가 있습니다.

바리사이들 중 율법 교사 한 명이 예수님께 “스승님, 율법에서 가장 큰 계명은 무엇입니까?”라고 묻습니다. 스승님이라고 부르니까 특별한 존경심을 표현하는 것 같지만, 사실 바리사이들은 무리의 힘으로 그분을 이기려고 한데 모인 것입니다. 이제까지의 경험으로 볼 때, 합리적인 논증으로는 그분을 이길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난해한 질문을 하나 들고 나타납니다. 즉, 율법 중 가장 큰 계명이 무엇인지를 묻습니다. 율법의 세부 조항 613개 모두가 빠지지 않고 다 중요했기 때문입니다.

주님께서는 조금도 망설이지 않고 ‘사랑’을 이야기하십니다. 모든 율법과 예언서의 정신이 이 사랑에 달려 있다고 하십니다. 그들은 율법을 단지 예수님을 이기려는 수단으로 사용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율법이 이기고 지는 수단이 아닌, 사랑 그 자체를 봐야 한다는 것을 말씀하십니다.

이렇게 그들의 숨은 마음을 드러내셨습니다. 그렇다면 이들이 자신의 틀렸음을 인정하고서 회개의 모습을 보였을까요? 아니었습니다. 그들은 일류가 아닌, 이류, 삼류의 모습을 보입니다. 서툰 변명을 늘어놓으면 자신들은 맞고 예수님은 틀렸다고 말합니다.

주님께서 보여 주신 겸손의 삶을 우리도 살아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주님께서 강조하셨던 사랑을 우리 각자의 마음 안에 가득 담아야 합니다. 그래야 주님과 함께하면서, 주님 뜻에 맞게 사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습니다.


 

?fname=http%3A%2F%2Fbbadaking.speedgabia

과거를 기억 못 하는 이들은 과거를 반복하기 마련이다(조지 산티야나).
 

?fname=http%3A%2F%2Fbbadaking.speedgabia

춘천교구 순례지, 임당동 성당.

 

?fname=http%3A%2F%2Fbbadaking.speedgabia

 
사랑의 위대함

갑곶성지의 ‘천국의 문’ 봉안당을 운영하면서, 안치 예식을 제가 직접 진행합니다. 그런데 예식을 진행하기에 앞서 유가족들을 만나서 고인에 관한 이야기를 듣곤 하는데, 저희 봉안당으로 20년 전 주님 곁으로 가신 남편을 모시기 위해 오신 어느 자매님과 인상 깊은 대화를 나눌 수가 있었습니다.

남편이 20년 전 병으로 먼저 하늘나라에 가셨습니다. 남편만 바라보면서 살았었기에 당시에 너무 큰 충격이었고, 마치 가슴에 구멍이 뚫리고 커다란 대못이 박힌 것만 같았다고 하십니다. 그래서 저는 “20년 동안 정말로 힘들었겠어요.”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러자 뜻밖의 말씀을 하십니다.

“이 아픔이 오히려 저를 지금까지 살아오게 한 힘이었습니다.”

너무나 사랑했기에 죽음이 큰 상처로 다가왔지만, 살아가면서 사랑했던 기억들을 통해 힘든 시간을 이겨낼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죽음은 죽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죽음을 통해 사랑의 위대함을 더욱더 분명하게 해줍니다.
 

?fname=http%3A%2F%2Fbbadaking.speedgabia

춘천교구 순례지, 임당동 성당 착한 목자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