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제24주일 조명연 신부의 강론

74

본문

출처: 인천교구 갑곶순교성지
빠다킹신부와 새벽을 열며
 
우리나라는 ‘자살 공화국’이라 불릴 정도로 2016년에 13년간 연속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가입국 중 자살률 1위라는 오명을 가지고 있습니다(2017년에 2위가 되기도 했었지만, 2018년에 다시 1위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극단적 선택의 이유는 무엇일까요? 대부분 경제적인 이유로 ‘돈’과 연관이 많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가난한 나라일까요? 미국에서도 한미방위비 협상에서 분담금을 올리려는 이유를 ‘한국은 부자나라다’가 아닙니까? 그러나 대부분 국민은 우리나라를 부자나라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2019년 국제통화기금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일 인당 국내 총생산은 3만 불이 넘습니다. 이는 세계 27위에 해당하지요. 여기에 한국의 국내 총생산(GDP)은 1조 6422억 달러로 OECD 회원국 중 10위에 해당합니다.

분명 과거보다 엄청나게 물질적 풍요를 누리고 있지만, 가난하다는 상대적 박탈감 속에서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것입니다. 하긴 좋은 집에 살고, 비싼 자동차를 타고 다니며, 골프를 치러 다니면서도 “힘들다”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을 너무 많이 보게 됩니다.

‘돈’이라는 물질에서 벗어날 때 행복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돈’이 기준이 될 때가 너무나 많습니다. 누군가를 용서하지 못한다고 말할 때도 그 이유가 ‘돈’으로 인한 아픔에서 오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오늘 주님께서는 용서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그 용서는 세상의 기준을 뛰어넘습니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

일흔일곱이라는 수는 모든 세대의 모든 죄가 용서되었음을 상징합니다. 여기에는 한 세대도 빠지지 않으므로, 십자가 안에서 주어진 하느님의 용서라는 충만한 선물을 받지 못한 세대는 하나도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느님께서 우리를 완전히 용서해 주셨듯이, 우리도 서로 용서하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용서를 이처럼 여러 번 하라는 것은 분노할 시간이 없음을 보여줍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자격이 있어서가 아니라 우리에게 주시는 선물로 우리의 죄를 모두 용서하시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매정한 종의 비유에 나오는 매정한 종의 모습이 우리의 모습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어떻게든 용서하지 못하는 종이 아닌, 어떻게든 용서할 수 있는 종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하느님께서 많은 용서를 계속해서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결국, 세상의 기준이 되는 돈과 같은 물질적이고 세속적인 것들에서 자유로운 우리가 될 때, 하느님의 기준을 가지고 사랑하고 용서할 수 있게 됩니다. 집회서 저자의 말씀을 기억하며 살아야 합니다.

“네 이웃의 불의를 용서하여라. 그러면 네가 간청할 때 네 죄도 없어지리라.”(집회 28,2)


 

File0006.jpg

늘 행복하고 지혜로운 사람이 되려면 자주 변해야 한다(공자).
 

20200913_01.jpg

대전교구 공세리성당입니다.

 

line02.jpg

 
약간 떨어져서 바라보세요.

외국인이 한국에서 와서 가장 놀라는 것은 사람들이 물건을 훔치지 않는 것이라고 합니다. 카페에서 음료를 주문한 뒤에 찾으러 갈 때, 자기 자리에 노트북과 가방을 그냥 두고서 간다는 것입니다. 다른 나라에서는 상상도 못 할 일이라고 합니다. 또 누구나 친절한 것, 저렴한 외식과 무료 화장실, 인터넷, 그밖에도 편리한 대중교통과 재미있는 밤 문화에 놀랐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래서 한국은 항상 빠르게 발전하는 나라라고 표현합니다.

하긴 이렇게 편하고 빠른 것들을 누리다가 외국에 나가서 답답함을 느낄 때가 참 많았던 것 같습니다. 그만큼 우리나라의 발전 속도가 빠른 것이지요. 그러나 이 안에 살고 있으면서는 이 모든 것을 느끼기 힘듭니다.

지구가 계속해서 자전과 공전을 하며 움직이고 있지만 아무도 느끼지 못하는 것처럼, 우리나라에 살면서도 다른 나라 사람들이 부러워하는 것을 느끼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이를 느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약간 떨어져서 바라보아야 합니다. 그때 얼마나 많은 것을 누리면서 살고 있는지를 깨달을 수 있고 감사할 수 있습니다.

당연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으면 안 됩니다. 특별한 삶을 사는 나를 발견해야 합니다.
 

20200913_02.jpg

대전교구 남방제 성지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