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 성령강림 대축일 메시지

790

본문

네 가지 은총과 일곱 가지 은사로 성령을 받으십시오

사도 2,1-11; 1코린 12,3-13; 요한 20,19-23
성령 강림 대축일; 2020.5.31.; 이기우 신부

 

⒈ 전례에 담긴 뜻

오늘은 성령 강림 대축일입니다. 세례성사와 견진성사 때에 우리가 성령을 받았음을 상기시켜주면서, 이미 받은 성령의 그 은총을 갱신하는 데 오늘 전례의 뜻이 있습니다. 

지난 부활 시기 동안 선포된 미사의 말씀은 주님의 부활을 경축하면서 우리도 부활하기 위한 두 가지 조건을 상기시켜 주었습니다. 첫째는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시어 사기지은을 발휘하신 발현기록은 우리도 영적인 몸의 자유를 누릴 수 있다는 희망이요, 둘째는 예수님의 공생활과 사도들의 복음선포 보도를 통해서 우리도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는 목표였습니다. 이는 우리도 사기지은을 발휘하는 영적인 몸의 자유를 얻어서, 예수님이나 사도들처럼 복음을 선포하는 인생을 살아가도록 준비시켜 준 말씀이었습니다. 사실 사기지은을 입은 삶으로 복음을 선포하는 활동을 하는 것이 부활의 자유인데, 이는 신앙이 인간에게 부여할 수 있는 최대의 특권입니다. 우리는 새 인류로 부르심을 받은 그리스도인으로서, 새 하늘과 새 땅의 복음이면서 사랑의 문명을 이룩하려는 복음을 온 세상에 선포해야 할 것입니다. 

⒉ 四奇之恩

우리가 부활의 자유를 누리자면 먼저 필요한 조건이 예수님께서 부활하셨음을 계시 진리로 받아들이는 믿음입니다. 우리가 믿음으로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영적인 몸으로 보여주신 사기지은의 복음을 받아들이면, 우리도 살아서는 혼자만으로 온전히 발휘하기 어려우나 교회 안에서 공동체적인 단위로라면 사기지은을 얼마든지 발휘할 수 있으며, 죽어서는 통공의 신비에 힘입어 천상의 존재들에게 가능한 사기지은의 현실에 온전히 참여할 수 있게 됩니다.  

⒊ ‘상치 못함’의 은총

사기지은의 첫 번째가 ‘상치 못함’의 은총이었습니다. 이는 마귀의 힘이 하느님께로 향하는 마음이나 선을 행하려는 의지를 건드리지 못한다는 은총을 뜻합니다. 체포당하기 전에 예수님께서 겟세마니 동산에서 피땀을 흘리며 기도하신 것이나 숨이 끊어지는 모진 고통을 겪으시며 십자가 위에서 하느님 아버지께 당신의 영을 맡기시는 기도를 하신 것이 바로 이 은총을 보여주신 것입니다.  ‘상치 못함’의 은총은 육신의 한계를 돌파합니다. 

⒋ ‘빛남’의 은총

사기지은의 두 번째는 ‘빛남’의 은총입니다. 이는 하느님께서 주시는 내적 품위가 삶에서 드러나는 것으로서, 타볼 산에 오르신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바 있습니다. 하느님의 뜻을 행하려는 믿음이나, 정의와 사랑을 실천하려는 삶에서는 이 은총이 영적으로 나타납니다. ‘빛남’의 은총은 죄의 어두움을 사라지게 합니다. 

⒌ ‘빠름’의 은총

사기지은의 세 번째는 ‘빠름’의 은총입니다. 이는 믿음이 부족하거나 위기에 처한 이들을 돕고자 할 때 우리가 처한 공간의 제약이나 상황의 한계를 돌파하도록 하느님께서 우리를 도와주시는 은총입니다. 위험에 처한 제자들을 돕고자 물 위를 걸어 오셨던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바도 이 은총이며, 사도들이 감옥에 갇혔다가 기적이 일어나서 풀려날 수 있었던 일들도 이 은총입니다. 우리가 속한 신자들의 공동체 역시 선을 행하고자 할 때 갖가지 현실적 제약과 한계를 돌파하는 체험을 겪게 되는 은총입니다. 유일한 조건이란, 단 둘이나 셋이라도 신자들의 공동체가 마음을 합쳐서 그분의 이름으로 같은 목표를 공유하게 되는 것뿐입니다. 그렇게 할 수만 있다면 하느님께서 그 공동체의 기도를 들어주실 것이라고 그분이 약속하셨습니다. 공동체가 같은 뜻을 공유하는 일이 사실상 어렵기도 하지만 어려운 만큼 막강한 힘을 발휘합니다. 결국 ‘빠름’의 은총은 공동체의 공동선에 대한 깨달음이 무딘 탓으로 자기 주장을 함부로 내세우며 따라서 실천에도 더딘 그리스도인들을 공동체의 뜻에 순명하는 겸손과 날카로운 깨달음 그리고 민첩한 행동으로 이끌어줍니다. 

⒍ ‘사무침’의 은총

사기지은의 네 번째는 ‘사무침’의 은총입니다. 잡혀갈까봐 두려워서 예루살렘 다락방에 모여서 숨어있던 제자들에게 문을 열지도 않고 나타나신 예수님께서 보여주셨듯이, 이 은총은 흔히 개별 그리스도인들이 각자의 이기심에 따라 마치 격자처럼 스스로 갇혀 있게 마련인 상황에서 서로가 힘을 합치게 하는 은총입니다. ‘사무침’의 은총은 그리스도인들로 하여그 이기주의의 격자 안에 갇혀 있지 않고 연대와 통공으로 해방되는 부활의 자유를 확인시켜 줍니다. 

⒎ 聖靈七恩

이렇듯 사기지은이 부활의 자유를 누리도록 삶으로 나타나는 부활의 은총이라면, 성령칠은은 우리의 활동이 복음선포적인 차원을 지향하도록 주어지는 부활의 은총입니다. 복음을 선포하려는 지향으로 우리가 활동할 때 나타나게 되는 성령칠은은, 우리의 이성을 예지로 이끌어주는 슬기, 통달, 지식, 의견과, 우리의 의지를 신앙으로 이끌어주는 굳셈, 효경, 경외심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⒏ 슬기의 은사

공생활 중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나 군중에게 가장 절실하게 요청하신 것은 하느님께 대한 믿음이었습니다. 그리고 다행히 그 믿음을 확인하시는 경우에 매우 기뻐하시며 성령께 감사의 기도를 드리셨습니다. 믿음은 하늘과 땅을 만드시고 생명까지도 거저 허락하신 하느님께 대한 슬기인 만큼, 세상과 인생에 대한 설계자이신 하느님께서 세상과 인생도 심판하시고 완성하실 분이심을 깨닫는 은사가 슬기의 은사입니다.  

9. 통달의 은사

슬기의 은사가 창조주 하느님께 대한 은사라면, 통달의 은사는 피조물에 대한 은사입니다. 하느님께서 지어내신 세상과 인생의 이치는 실로 오묘합니다. 모든 피조물에는 하느님의 창조 경륜이 반영되어 있습니다. 이에 대해 경탄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잊어버린 결과로 인류의 문명은 지금까지 자연의 매카니즘을 모방하고자 노력해 왔으면서도 자연을 파괴하고 훼손시키는 데 힘을 헛되이 낭비해 왔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자연을 하느님께서 조성하신 설계대로 보존하는 데 힘을 쓰는 한편, 하느님께서 가장 귀하게 창조하신 피조물인 인간의 신비를 탐구하여 하느님을 닮도록 문명의 수준이 향상되어야 합니다. 

⒑. 의견의 은사

슬기와 통달의 은사로써 우리의 지성이 도달하게 된 앎이 사람을 통해서 하느님의 뜻대로 실현되도록 이끌어주는 영적인 힘이 의견의 은사입니다. 이 은사가 좁게는 사람을 대함에 있어서 믿을 수 있는 사람과 믿어서는 안 될 사람을 식별하는 힘으로 나타납니다. 믿을 만한 사람에게는 한결같은 정성을 들여야 마땅하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은 스쳐 지나가도록 내버려 두어야 하지요. 그리고 넓게는 정치적 책임을 맡은 세력이 그로 인해 받은 권력을 공동선을 위해 믿을 만하게 쓰고 있는지 아니면 그 반대로 도무지 믿을 만하지 못한지를 식별하는 힘으로 나타납니다. 그래서 믿을 만하지 못하면 고발하고 저항하는 행동으로 예언자직을 수행해야 하는 것이고 믿을 만하면 협조하고 선포하는 행동으로 사제직과 왕직을 수행해야 하는 것입니다. 

⒒ 지식의 은사

이제는 사람이 아니라 일을 통해서, 슬기와 통달의 은사로 우리의 지성이 도달하게 된 앎이  하느님의 뜻대로 실현되도록 이끌어주는 영적인 힘이 지식의 은사입니다. 이 은사도 좁게는 어떤 일이 옳은 일이고 그른 일인지를 식별하게 해 주는 영적인 힘이지만, 넓게는 옳은 일이라 하더라도 일머리를 써서 지혜롭게 해 낼 수 있는 영적인 힘을 의미합니다. 이 은사는 살아가면서 무수한 선택을 해야 하는 우리에게 선의 영향력에 따라 일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줌으로써 양심의 능력을 이성의 능력과 결합시켜 줍니다. 이성의 능력을 함양하는 데 있어서 여러 분야의 학문들을 통해 얻은 지식들을 하느님의 계획에 따라서 선하게 활용하는 노력도 매우 중요합니다. 즉, 인간의 현실을 탐구하는 인문학이나 사회의 현실을 탐구하는 사회과학, 인간의 정서와 희망을 표현하는 예술, 세상의 질서를 탐구하는 자연과학, 생명의 신비를 다루는 의학과 생물학 등에서 이룩한 지적 성취를 통해서 결국 사람들의 선한 노력으로 문명을 복음화시키는 영적인 힘으로 나아갑니다. 

⒓ 굳셈의 은사

 용기의 은사라고도 부르는 이 은사는 우리로 하여금 죄를 저지르게 하는 마귀의 유혹이 닥쳐올 때나 올바른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부딪치는 역경을 이겨낼 수 있도록 우리의 의지를 이끌어 주는 영적인 힘입니다. 구체적으로는 이른바 죄의 뿌리인 칠죄종에 대적해서 겸손, 관용, 정절, 은혜, 절제, 근면 등의 칠극을 수양함으로써 마귀의 유혹을 극복하게 해 주는 은사입니다. 

  효경의 은사

하느님께서 모든 사람의 아버지이시므로 사람은 모름지기 하느님께 대해서 자녀다운 효성으로 대해야 함을 우리의 의지를 일깨워주는 영적인 힘이 효경의 은사입니다. 그러나 더 깊이 들어가 보면, 사람들 모두가 하느님 아버지께 대해서 자녀이므로 사람들끼리는 형제요 자매라는 인도주의적이고 인본주의적인 자각이 따라오지 않을 수 없습니다. 피부색, 인종, 출신 고향이나 학교, 성별, 재산, 지식, 사회적 지위 등 그 모든 조건을 초월하는 인간의 형제애와 박해주의에 입각한 연대의식이 이 은사에서 비로소 열매를 맺게 됩니다.  

⒕ 경외심의 은사

이 모든 은사를 다 받아서 우리의 이성과 의지가 향상되었다 하더라도 우리는 하느님의 뜻을 완전히 파악했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그만큼 하느님의 뜻은 피조물인 인간의 지력과 의지를 훨씬 넘어서서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모든 노력을 다 하고 나서도 하느님의 뜻에 대해 경외심을 지니고 기다리는 여유와 겸손이 필요한데, 이것이 경외심의 은사입니다.  

우리는 사기지은과 성령칠은으로 성령을 받았으니, 사기지은으로 부활의 은총을 삶에서 체험하시고, 일곱 가지 성령의 은사로써는 활동에서 복음을 선포하시기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