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14명 본회 방문

483

본문

+ 찬미 예수님

오늘 11:30분에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14명이 저희 수도회를 방문하시어 평화동산을 둘러보시고

강당에서 윤 세라피나 수녀가 장정온 악니다 수녀님과 서원석 요셉 수녀님의 자료들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근 현대 순교자 81위가 시복을 통하여 하느님께 영광을 드리기를 빕니다.

 

근·현대 순교자 81위 현장 조사 나선다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위, ‘하느님의 종 홍용호 주교와 동료 80위’ 시복 예비심사

 
746656_1.0_titleImage_1.jpg

▲ 1948년 10월 10일 평양 관후리 주교좌성당 사제관 앞에서 최항준ㆍ서항석 신부의 사제 서품식을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제6대 평양대목구장 홍용호 주교와 사제단. 가톨릭평화신문 DB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위원장 유흥식 주교)가 '하느님의 종 홍용호 프란치스코 보르지아 주교와 동료 80위' 시복 예비심사를 위한 현장 조사를 시작한다.

시복시성주교특위는 26~28일 시복 법정 제12회기를 열고, 서울대교구에서 첫 번째 현장 조사를 진행한다. 가장 먼저 한국 초대 주한 교황사절 패트릭 번 주교가 머물렀던 교황대사관을 찾는다. 또 순교자들이 묻힌 용산 성직자 묘지를 비롯해 용산 예수성심신학교와 샬트르 성바오로 수녀원, 서울 가르멜수녀원, 영원한도움의성모수녀원, 동성중고등학교, 혜화동 신학교 사제관 옛터, 도림동성당, 절두산순교성지, 약현성당, 소공동 일대 등 생활했거나 피랍ㆍ연행된 장소를 둘러보며 검증한다.

현장 조사의 핵심은 공적 경배 여부다. 합법적으로 시복 절차를 밟는 동안에는 하느님의 종에 관한 장엄 행사나 찬양 기도 등을 금지한다. 이에 따라 검증 장소에서 공적 경배가 이뤄지지는 않았는지를 조사한다. 아울러 순교자에 관한 역사적 사실 관계나 평판도 확인한다.

시복시성주교특위는 서울대교구를 시작으로 오는 7월까지 광주대교구와 전주ㆍ인천ㆍ춘천ㆍ원주ㆍ수원ㆍ제주ㆍ대전교구 등지를 방문하며 현장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다만, 실질적으로 현지 검증이 어려운 평양교구는 지도와 기념비 등 기록물로 현장 조사를 대체할 예정이다.

현장 조사는 시복 예비심사의 막바지 단계다. 현장 조사 보고서까지 첨부하면 교황청 시성성에 보낼 조서가 완성된다. 하지만 모든 관련 문서를 영어로 번역하는 데 1년 넘는 시간이 걸리는 만큼 시성성에 조서를 송부하는 시기는 2020년 하반기 이후가 될 전망이다.

하느님의 종 홍용호 프란치스코 보르지아 주교와 동료 80위는 6ㆍ25 전쟁 전후 신앙을 지키다 목숨을 잃은 순교자들이다. 주교회의는 2015년 8월 이들에 대한 시복 예비심사 시작을 공표하고, 대상자들의 생애와 덕행, 순교 사실에 대한 증언과 자료를 심사해왔다.

백슬기 기자 jdarc@cpbc.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